UPDATE : 2020-02-21 15:30 (금)
밤의 기도
밤의 기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1.20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희의 월요詩
願-자연으로, 45*38 장지 분채 석채, 2016 김미희
願-자연으로, 45*38 장지 분채 석채, 2016 김미희

밤의 기도

달빛이었을까 가로등일까
암막커튼의 열린 틈으로
누군가 방안을 들여다 본다

곁에 잠이 든 손녀의 얼굴에
서늘한 빛이 머물고
반듯한 콧등이 환하게 빛나고 있다
그 곁에 할머니의 숨결이 평온한 꿈을 꾼다

어둠에 익은 눈이 손녀의 환한 얼굴을 잠시 바라보다가
이불을 덮어준다
하나의 기도가 고요 속에서 일어선다
주여, 이 아이를 행복하게 하소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종로구 종로3가 160 일신빌딩 403호
  • 대표전화 : 02-2272-2999
  • 팩스(협회) : 02-722-49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승천
  • 등록번호 : 서울, 아05019
  • 발행처 : 시니어타임스(주)
  • 제호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 : 박영희
  • 편집인 : 김봉중(회장)
  • 편집국장 : 변용도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ndjkim@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