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1-25 07:37 (토)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 정경택 기자
  • 승인 2019.12.07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톱의 역할, 구성, 색깔 모양 등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흔히 손톱을 ‘우리 몸의 작은 거울’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동의보감에서는 환자를 진료할 때 손톱을 가장 먼저 확인, 현재 환자의 건강 상태를 알아봤다고 한다. 문화관광체육부 국민소통실은 안전보건공단의 협조를 받아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신호에 대한 자료를 12월6일 발표했다. 손톱 색깔의 변화에 따른 건강 신호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자

▲ 손톱의 역할과 구성

손끝은 정맥과 동맥이 만나는 민감한 부위로써 움직임이 많아 다치기 쉽기 때문에 갑옷처럼 단단하게 보호해주는 것이 손톱이다. 손톱은 손가락 말단 부위에 붙어 ‘케라틴’이라 불리는 반투명의 단단한 여러 단백질 층으로 구성돼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손톱에 보이는 색은 고유의 색이 아니라 손톱 아래에 있는 혈관의 색으로 보이는 것이다. 손톱의 신기한 점은 하루에 평균 0.1㎜씩 자라는데 손가락 중 가장 긴 가운뎃손가락 손톱이 가장 빨리 자라며, 오른손잡이는 오른쪽, 왼손잡이는 왼쪽이 더 빨리 자란다고 한다.

▲ 손톱 색깔이 변했다면?

손톱을 지긋이 눌렀다가 뗀 후 엷은 분홍색으로 바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혈관계를 비롯한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손톱의 색이 분홍색이 아닌 흰색이라면 간질환, 빈혈을 의심해 볼 수 있고, 파란색인 경우에는 폐 이상, 기관지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초록색인 경우 심장, 폐 질환, 노란색인 경우 곰팡이성 세균의 감염이나 당뇨병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흰 반점은 영양섭취, 미네랄 섭취 부족으로 발생하며, 반대로 검은색의 선이 생긴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혈액의 순환 기능에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

▲ 손톱 모양이 변했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거나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할 경우 손톱이 갈라지고 부스러지기 쉽다. 또 한가운데 푹 들어간 부분이 생긴다면 철분 부족으로 생기는 빈혈의 일종이며, 반대로 불룩 솟아 있는 경우에는 호흡기나 소화기관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가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극심한 피로와 영양결핍, 폐렴과 감기 등의 폐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하며, 세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근육이 위축됐을 때 생기며 무리한 운동이나 편식이 심한 사람에게 주로 발견된다.

▲ 손톱 색깔이 까매졌다면?

어디에 부딪혀 멍이 든 것도 아닌데 손톱 색깔이 까매지면 몸이 보내는 위험 신호!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손톱 아래에 검은 줄이 보인다면 피부암, 악성의 경우 흑색종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 원인을 확인해야 한다.

▲ 손톱 색깔이 하얘졌다면?

손톱의 붉은 색이 연해지고 점점 하얗게 변한다면 만성신장병이나 당뇨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증상이 생겼다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손톱 아래 반달부분의 색깔이 푸르게 변한다면?

붉은 손톱 아래 다른 색을 띈 반달 모양이 보이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반달모양이 연분홍색이거나 흰색을 띈다. 평소 잘 신경쓰지 않는 이 부위는 가는 혈관과 신경이 많이 분포돼 손톱의 신진대사를 책임지고 수분을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만약 여기가 청색 계열로 변한다면 심장에 이상이 생긴 것일 수 있으니 검사가 필요하다.

▲ 손톱이 자꾸 두꺼워진다면?

손톱이 두꺼워진다면 곰팡이에 의한 무좀 증세를 의심해볼 수 있다.

▲ 손톱이 자꾸 얇아진다면?

반대로 손톱이 얇아진다면 영양결핍이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 손톱이 얇다 못해 부스러진다면, 손톱이 건조해서 발생하는 증상일 수도 있으니 매니큐어, 아세톤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비누도 손톱을 건조하게 만드므로 비누로 손을 씻고 난 후에는 보습제를 꼼꼼히 발라 손톱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것을 잊지말자.

▲ 손톱에 결이 생겼다면?

손톱에 결이 생겨 울퉁불퉁해졌다면, 무좀을 의심해볼 수도 있고, 아연 등의 영양소 부족으로 인한 증상일 수도 있다. 또한 건조해서 생길 수 있는 만큼 증상이 다양하므로, 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종로구 종로3가 160 일신빌딩 403호
  • 대표전화 : 02-2272-2999
  • 팩스(협회) : 02-722-49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승천
  • 등록번호 : 서울, 아05019
  • 발행처 : 시니어타임스(주)
  • 제호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 : 박영희
  • 편집인 : 김봉중(회장)
  • 편집국장 : 변용도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ndjkim@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