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1 20:09 (목)
여수 '봉황산 자연휴양림,에서
여수 '봉황산 자연휴양림,에서
  • 노대석 기자
  • 승인 2019.06.2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한 달 여행하기, 봉황산 편백나무 숲속에서 보낸 10일
봉황산휴양림 숲속의 집
봉황산휴양림 숲속의 집

여수시가 시행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6월 중순부터 10일 동안 봉황산 자연휴양림에서 지냈다. 봉황산 휴양림은 여수 남쪽 돌산도 봉황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다. 2012년 개장했다. 시설은 좀 오래된 편이나 주변 환경은 으뜸이다.

봉황산자연휴양림 사무소
봉황산자연휴양림 사무소
휴양림 입구
휴양림 입구

휴양림 앞 바다와 섬들, 편백나무 숲의 풍광이 빼어나고 숲속의 집, 휴양관, 카라반, 캠핑장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향일암, 금오도비렁길 등이 가까워 주변 관광지를 여행하며 몸과 마음을 쉬어가는 최적의 장소다.

산림문화휴양관
산림문화휴양관
카라반
카라반
캠핑장
캠핑장

휴양림 앞 신기항은 숙소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고 페리호를 타면 20분이면 금오도에 갈 수 있다.

신기항
신기항

숲속의 집에서
휴양림 숲속의 집에서 보낸 10일은 평화롭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숲속의 집
숲속의 집

숙소 창문에서 남해 다도해의 풍경이 다 들어온다. 파란 바다 위에 떠있는 수십 개의 섬들과 하얀 현수교 화태대교의 모습이 아름답다.

숲속의 집에서 바라본 다도해 전경
숲속의 집에서 바라본 다도해 전경
화태대교
화태대교

아침 편백나무 숲 향기가 상쾌하다. 동이 트면 테라스에 까치, 참새와 산새들이 찾아와 문안 인사를 한다.

집에서 가져온 CD 몇 장과 플루트 악기는 적막한 산속에서 좋은 친구가 됐다. 평소 차에 갖고 다니던 슈베르트 가곡과 오페라 곡을 숲속에서 들으니 또 다른 느낌이다. 플루트는 조용한 산속에서 연주해도 괜찮을까 염려됐는데 옆 동의 사람들이 다 외출한 낮에는 소리 내어 연습해도 문제가 없어 다행이었다. 숲속의 집에서 듣는 ​ TV Arte 와 Classica 방송의 베토벤과 말러 교향곡은 특별했다. 누워서 뒹굴고 음악 듣고 숲길 산책하고 정자에서 쉬고. 이게 휴식이 아닐까.

편백나무 숲 산책로

편백나무 숲
편백나무 숲

 

휴양림 안내도
휴양림 안내도

'편백나무 숲길’은 숲속의 집에서 출발해 계곡의 다리, 숲 체험장을 한 바퀴 돌아오는 1.5km의 트레킹 코스다. 해먹, 매트리스, 벤치 등의 시설이 갖춰있는 숲 체험 장은 오래 머물고 싶은 편안한 공간이다.

편백나무 숲 길
편백나무 숲 길

해먹에 누워서 하늘을 보면 좁은 공간 사이의 높이 솟은 편백나무 가지와 파란 하늘이 이 세상의 전부다. ​

편백나무 숲 체험장 해먹
편백나무 숲 체험장 해먹

스르르 잠이 온다.  편백나무 숲속에서 찾은 작은 행복.

편백나무 숲 체험장 벤치
편백나무 숲 체험장 벤치

벤치에 누우면 편백나무의 피톤치드가 콧속으로 가득 들어온다. 이런 느낌이 내가 찾는 평화. 산책길의 뻐꾸기, 이름을 모르는 산새들, 풀벌레 소리, 계곡물소리는 한 편의 전원 교향곡 같다. 산책길에서 몇 번 노루를 만나 놀랐다. 나도 놀라고 노루도 놀라고.

호수의 정자에서 쉬면서

수생식물원
수생식물원
수생식물원 정자
수생식물원 정자

이곳에 누워 한나절을 보냈다. 편백나무 숲길을 거닐고 정자에서 쉬면서 남해를 볼 수 있는 곳이다.

호수의 풍경이 평화롭다. 마음을 비우니 작은 곳에서 안식을 찾을 수 있다.

약용식물원
약용식물원
음지식물원
음지식물원


장맛비가 종일 내리던 날

비오는 날 봉황산
비오는 날 봉황산
임도 안내도
임도 안내도

하루 종일 장마 비가 오는 날, 숙소 위쪽의 임도를 30여 분 걸었다.

봉황산 임도
봉황산 임도

안개가 짙어 ​잘 보이지 않고 계곡물소리, 빗소리만 요란하다. 문득 혼자라는 생각이 든다. 작은 소리에 놀란다. 곧 더 높이 올라가는 것을 멈추고 시멘트로 포장된 임도를 천천히 내려왔다.

장맛비가 개고 있다.
장맛비가 개고 있다.

떠나기를 아쉬워하며
봉황산 자연휴양림에서의 10일은 하루하루가 작은 행복을 경험한 날들이었다. 가끔은 일상을 내려놓고 휴식을 취하며 느리게 살아보는 것도 좋다. 파란 바다와 ​섬들, 울창한 편백나무 숲, 호숫가 정자의 풍경을 오래 간직하고 싶다. 이곳에서 보냈던 평화로웠던 시간이 그리워질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종로구 종로3가 160 일신빌딩 403호
  • 대표전화 : 02-2272-2999
  • 팩스(협회) : 02-722-49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승천
  • 등록번호 : 서울, 아05019
  • 발행처 : 시니어타임스(주)
  • 제호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 : 박영희
  • 편집인 : 김봉중(회장)
  • 편집국장 : 변용도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ndjkim@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