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06 12:38 (목)
 이번 주말 「노을공원 음악축제」 아시나요?
 이번 주말 「노을공원 음악축제」 아시나요?
  • 최행진 기자
  • 승인 2018.10.2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로잉 영재 임이삭의 라이브 드로잉 시작으로 가수 휘성과 알리의 등 13팀의 공연
60인의 오케스트라와 음악가족 무대, 3백명의 스윙댄스로 즐길거리 마련
새활용악기 만들기, 반려악기 강습 등 7종 체험과 푸드트럭으로 가을밤 만끽

이번 주말 가을을 만끽하고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 울긋불긋 단풍, 금빛 노을 하늘, 드넓은 잔디밭이 있는 노을공원(마포구 상암동)을 추천한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는 노을빛이 아름다운 계절에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자연을 닮은 클래식과 K-POP이 전하는 노을이야기

노을공원에 가면 도심의 소음은 일체 들리지 않고 새가 지저귀는 자연의 소리만 가득하다. 「노을음악축제@클래식」에서는 자연과 가장 잘 어울리는 ‘클래식’ 음악을 주제로 오케스트라, 대중가수, 성악가, 뮤지컬배우, 소년음악가 등 13팀의 공연을 준비했다.

특히 발라드의 황제 가수 ‘휘성’과 호소력 짙은 가수 ‘알리’는 축제의 하이라이트 공연이 27일과 28일 17시~19시에 ‘노을에 전하는 이야기’를 테마로 특유의 보이스와 감성을 더해 노래한다.

27일 공연하는 휘성은 싱잉엔젤스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서울페스타필하모닉 60인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아름다운세상’을 함께 부르며 시민에게 돌아온 노을공원을 축하한다. 이후에는 휘성만의 단독무대를 즐길 수 있다.

28일 공연하는 알리는 개성 넘치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노을공원에 큰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울랄라세션의 보컬그룹인 ‘75번지’는 바움챔버오케스트라와 협연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2일간 진행되는 이 축제에서 선보이는 클래식 음악은 열린음악회처럼 해설이 있는 공연이다. 무대에 설치된 대형 화면에는 한 번쯤은 들어 봄직한 클래식 음악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영화 속 장면들을 연출해 시민 누구나 편안하게 감상 할 수 있다. 

해설이 있는 클래식 공연은 가수 휘성과 알리 뿐만 아니라 서울페스타필하모닉오케스트라, 바움챔버오케스트라, 뮤지컬가수 김수정과 최윤우, 플루트 정혜원과 강라겸 등 11팀이 공연한다.

또한 서울시 오륜초등학교와 광남중학교에서는 학생 160명이 서울시 교내 오케스트라를 대표해 청소년부터 장년까지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축제가 될 것이다.

마음도 몸도 채우는 노을공원으로의 소풍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은 12시~19시까지(27일은 21시까지) 진행되며 300명이 함께 추는 스윙댄스, 자연 속에서 힐링 요가, 음악가족들의 원두막 공연, 피아노선율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등 클래식 음악과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프로그램으로 꽉차있다. 뿐만 아니라 반려악기 배우기, 새활용 악기 만들기 등 7종의 체험프로그램과 맛있는 푸드트럭 10팀도 준비했다.

아마추어 시민 음악가들의 꿈을 지원하는 ‘원두막 클래식’은 매일 12시~16시까지 운영되며 1팀당 30분씩 신청자들의 단독무대를 가진다. 노을을 조명삼아 300명이 떼춤 추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스윙댄스는 매일 14시~15시에 진행하며, 힐링요가는 28일 12시에만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내 손안에서울’ (http://mediahub.seoul.go.kr/2018sunsetmusic/)‘서울의 산과공원’(http://park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을공원의 10년을 기억해

15년간 쓰레기 산이었던 난지도1매립지가 지난 2008년 11월 1일 노을공원이 된지 10년이 지난 이제는 환경재생 교육장이자 한강을 조망하고 천연잔디가 있는 우수한 자연환경 속에서 매해 143만명의 시민이 방문하는 여가선용지가 되었다.

<노을음악축제@클래식>에서는 노을공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노을공원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야기하는 자리(개막식) 마련하였다. 특히 라이브드로잉 영재 ‘임이삭(울진부구중학교 2학년)’은 지난 10월3일 축제가 진행되는 노을공원(조각공원)에서 현장 드로잉을 진행했다.

임이삭은 노을공원에서 느낌 감정을 밑그림 하나 없는 대형 캔버스에 그려나갔다. 이 그림은 누군가의 피땀으로 지켜낸 96m 높이의 거대한 쓰레기 산에 맹꽁이 장군이 지키고 시민들이 뛰노는 내용이 담겼다. 이 라이브 드로잉 과정은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의 개막식에서 ‘Hooked on Classic’ 음악에 맞춰 선보인다.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중교통 이용해주세요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이 진행되는 기간에는 농수산물시장 앞에서 노을공원 입구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셔틀버스를 12시~22시까지 운영한다. 노을공원은 생태공원으로 일반 차량이 진입할 수 없으며, 대중교통과 우리 공원에서만 타볼 수 있는 ‘맹꽁이 전기차'를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

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1번출구에서 셔틀버스 탑승지까지는 도보로 3분 걸린다. 셔틀버스가 노을공원 입구까지 무료 운영되며, 노을공원입구에서 축제가 진행되는 노을공원 정상까지는 도보 15분이 걸린다. 하지만 ‘맹꽁이 전기차(편도 1천원)'를 타면 5분만에 간편하게 오를 수 있다.

노을공원의 주차장은 협소하고 이곳은 친환경 생태 공원이기에 방문시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오진완 소장은 “10월의 가을바람을 즐길 수 있는 마지막 주말을 음악이 흐르는 노을공원의 아름다운 석양과 함께한다면 최고의 가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노을음악축제
노을음악축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종로구 종로3가 160 일신빌딩 403호
  • 대표전화 : 02-2272-2999
  • 팩스(협회) : 02-722-49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승천
  • 등록번호 : 서울, 아05019
  • 발행처 : 시니어타임스(주)
  • 제호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 : 박영희
  • 편집인 : 김봉중(회장)/ 바이오부문 편집위원 신덕수(보령약국 약사) , 책임기자 김명진
  • 편집국장 : 변용도
  •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니어 타임스(Senior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ndjkim@naver.com
ND소프트